크게보기 작게보기
페이스북
단풍보러 오세요” 안양시, 서울대 관악수목원 10일간 시범개방
10월 28일부터 11월 6일까지…올해 4월 서울대와 교류협력 협약
2022년 10월 21일 09시 13분 입력

▲사진=서울대 관악수목원 가을 단풍 모습.

안양시는 관내 비개방 학교수목원인 서울대 관악수목원을 이달 28일부터 10일간 전면 시범 개방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누구나 안양시 만안구에 있는 서울대 관악수목원에서 가을 단풍을 즐길 수 있다.

 

앞서 안양시는 서울대 관악수목원의 전면 개방을 위해 다년간 적극적으로 노력해왔다. 올해 47일 서울대와 교류협력 협약을 체결했고, 49일 하루 동안 서울대 주관으로 전면 개방했다.

 

안양시 관계자는 이번 시범 개방은 지난 실무협의를 통해 시민들이 단풍철을 맞아 가을 정취를 충분히 만끽할 수 있도록 추진한 것이라며 추후 전면 개방을 위한 준비과정으로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시범개방 기념식은 1030일 오전 10시부터 1130분까지 서울대 관악수목원 어울림마당(임간교실)에서 진행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이번 열흘간 실시되는 전면 시범개방은 수목원 명칭 변경과 전면 개방을 위한 중요한 추진과정이라며 시민들이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수목원에서 가을을 즐기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악수목원은 안양예술공원 일원 관악산 자락에 있으며 총 면적이 1554ha에 이른다. 지난 1967년 조성돼 200312월 학교수목원으로 등록됐으며, 201112월 서울대 법인으로 전환됐다.


한상일 기자 sang2777@naver.com
< 저작권자 © e뉴스터치.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주요 뉴스
인기 뉴스